JuB, Yuk Jidam – My Sympathy Lyrics


ROMANIZATION LYRICS

gamseong pari
yojeum ttara maeumi bokjaphae iyu eopsi gwaenhi dwisungsunghae
kulhancheokhagi usneuncheokhagi naega naega anin geot man gata

geurae bujjeok honja issdeoni manhido byeonhaesseo nan injeonghaji cheogi anya kulhagimanhaeseo
ni jeon yeochincheoreom deoreopge dallabutji anha
wae geuri geokjeonghae soljikhage malhae neoneun geunyang geurae?
sigan jinado baege soge neoui hyanggi nane ajik jogeum manhi nameun hyanggi
geucheoreom jogeumeun manhido nameun neoji yeah
*
jeo bada pume angin hayan byeolcheoreom jeo haneul barabomyeo ulgo issneun padocheoreom
niga neomu saenggakna niga bogo sipeo nan EVERYDAY neol ijji mot haeseo

i noraen gamseong pari gajanghan nae iyagiya ajik neol saranghandaneun mariya
neoga deureojulji anim i norael kkeulji moreugessjiman daechung sseoboneun yaegi
gamseong pari gajanghan i noraen nae iyagi

chama nureul sun eopsneun beonho geunde wae jakkuman jeojeollo saenggagi naneun geonji
niga tteonan dwi gongheohan geoji eodikkaji galkka i mam meosdaero haengdonghaneun gaseumi mak
ttwieo gieok chueok a nan molla eoeo

uyeonhi bon uri sajin soge yunanhido manhi talmaissdeon
jinan gieoge gwaenhi ulkeokhae sigani galsurok geuriwojyeo

jeo bada pume angin hayan byeolcheoreom jeo haneul barabomyeo ulgo issneun padocheoreom
niga neomu saenggakna niga bogo sipeo nan EVERYDAY neol ijji mot haeseo

i sigani meomchundamyeon gwaenchanheulkka? nan aesseo i mam sumgiryeogo noryeokhaebwado
meosdaero doegiman hageodeun geunde haessareun mak deo balkajigo nan tto ni saenggakman
eojesbame dollyeobon deuramaman
saenggakna dasi mannan du juingong haepiendingi majimak

HANGUL LYRICS

감성 팔이
요즘 따라 마음이 복잡해 이유 없이 괜히 뒤숭숭해
쿨한척하기 웃는척하기 내가 내가 아닌 것 만 같아

그래 부쩍 혼자 있더니 많이도 변했어 난 인정하지 척이 아냐 쿨하기만해서
니 전 여친처럼 더럽게 달라붙지 않아
왜 그리 걱정해 솔직하게 말해 너는 그냥 그래?
시간 지나도 배게 속에 너의 향기 나네 아직 조금 많이 남은 향기
그처럼 조금은 많이도 남은 너지 yeah
*
저 바다 품에 안긴 하얀 별처럼 저 하늘 바라보며 울고 있는 파도처럼
니가 너무 생각나 니가 보고 싶어 난 EVERYDAY 널 잊지 못 해서

이 노랜 감성 팔이 가장한 내 이야기야 아직 널 사랑한다는 말이야
너가 들어줄지 아님 이 노랠 끌지 모르겠지만 대충 써보는 얘기
감성 팔이 가장한 이 노랜 내 이야기

차마 누를 순 없는 번호 근데 왜 자꾸만 저절로 생각이 나는 건지
니가 떠난 뒤 공허한 거지 어디까지 갈까 이 맘 멋대로 행동하는 가슴이 막
뛰어 기억 추억 아 난 몰라 어어

우연히 본 우리 사진 속에 유난히도 많이 닮아있던
지난 기억에 괜히 울컥해 시간이 갈수록 그리워져

저 바다 품에 안긴 하얀 별처럼 저 하늘 바라보며 울고 있는 파도처럼
니가 너무 생각나 니가 보고 싶어 난 EVERYDAY 널 잊지 못 해서

이 시간이 멈춘다면 괜찮을까? 난 애써 이 맘 숨기려고 노력해봐도
멋대로 되기만 하거든 근데 햇살은 막 더 밝아지고 난 또 니 생각만
어젯밤에 돌려본 드라마만
생각나 다시 만난 두 주인공 해피엔딩이 마지막
Previous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