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chig – Fly With The Wind Lyrics (Who Are You: School 2015 OST)


ROMANIZATION LYRICS

muung raep〉 na honjaseoman tteodaninda nae juwineun da tteonaganda
hanadulssik bieoganeun binjarireul meonghani sonnohgo barabwassdeon nal tashanda
chimmukhaneun geosi iksukhago pyeonhaejyeosseo deureo jul ri manmuhan sori eopsneun auseong
seoseohi meoreojyeo gan chae goripdoeeojyeo gasseo ijen da tteonabeorin na honja nameun seom
deodige doraganeun siganeul jaechokhae boneun geo bakke hal su issneun ge naegen manhji anheun geol
chamanaego namyeon araneun julleonji gwaenchanhdago ttaseuhage malhaejul nugunga

song)
neoui du nuneul bomyeo nunmuri neomsilgeoryeo oeroun bami omyeon
barame nallyeo eodironga tteonaga bolkka
neoui yeope isseojulge

gicheollaep〉 baram hanjeom tonghaji anheun got soge gathyeo iksukhan oeroumeul samkigo
eoril jeok geuryeossdeon donghwaneun jaesbiccdeullo muldeureo gieok jeopyeonui dwiangillo sarajyeo gane
nan najimakhan moksoriro bulleobwassja soyongeopseo tto neokseul ilheo
gabyeoun useumjocha naege heorakhaji anhneun igoseuro deryeowassne
gahokhan sesangeun na honjaui moksi doeeobeorin seulpeumgwa jageun gippeumjocha nanul il eopsneun gonggan
haengbogeun byeorang kkeut cheoryanghan kkot han songicheoreom soneul ppeotgien duryeowo meomchun nae balgeoreum maeum dul got hana eopseo
tto jeongcheo eopsi tteodolmyeo maeseoun chuwi soge yeomin osgit ginagin jeokmak kkeuten gidarigo isseulkka sangcheotuseongi nae du soneul jabajul nugunga

song)
neoui du nuneulbomyeo nunmuri neomsilgeoryeo oeroun bami omyeon
barame nallyeo eodironga tteonaga bolkka
neoui yeope isseojulge
da ara neoui apeun sangcheo nan neoui pinancheo
muneojineun neoegen naega piryohae ajik mosda pin kkocceuro
jineun geon seulpeujanhni naeildo neon dasi pieona

〈beurisjiraep〉 ppeonhan myeot geuljaui malloneun wiro moshae jamkkanui mellow
do eopsneun peokpeokhan i hyeonsire gathin naege han mogeumui mureul jwo
amudo deureojuji anhneun nae baramman geujeo seuchideut nallinda

HANGUL LYRICS

무웅 랩〉 나 혼자서만 떠다닌다 내 주위는 다 떠나간다
하나둘씩 비어가는 빈자리를 멍하니 손놓고 바라봤던 날 탓한다
침묵하는 것이 익숙하고 편해졌어 들어 줄 리 만무한 소리 없는 아우성
서서히 멀어져 간 채 고립되어져 갔어 이젠 다 떠나버린 나 혼자 남은 섬
더디게 돌아가는 시간을 재촉해 보는 거 밖에 할 수 있는 게 내겐 많지 않은 걸
참아내고 나면 알아는 줄런지 괜찮다고 따스하게 말해줄 누군가

song)
너의 두 눈을 보며 눈물이 넘실거려 외로운 밤이 오면
바람에 날려 어디론가 떠나가 볼까
너의 옆에 있어줄게

기철랩〉 바람 한점 통하지 않은 곳 속에 갇혀 익숙한 외로움을 삼키고
어릴 적 그렸던 동화는 잿빛들로 물들어 기억 저편의 뒤안길로 사라져 가네
난 나지막한 목소리로 불러봤자 소용없어 또 넋을 잃어
가벼운 웃음조차 내게 허락하지 않는 이곳으로 데려왔네
가혹한 세상은 나 혼자의 몫이 되어버린 슬픔과 작은 기쁨조차 나눌 일 없는 공간
행복은 벼랑 끝 처량한 꽃 한 송이처럼 손을 뻗기엔 두려워 멈춘 내 발걸음 마음 둘 곳 하나 없어
또 정처 없이 떠돌며 매서운 추위 속에 여민 옷깃 기나긴 적막 끝엔 기다리고 있을까 상처투성이 내 두 손을 잡아줄 누군가

song)
너의 두 눈을보며 눈물이 넘실거려 외로운 밤이 오면
바람에 날려 어디론가 떠나가 볼까
너의 옆에 있어줄게
다 알아 너의 아픈 상처 난 너의 피난처
무너지는 너에겐 내가 필요해 아직 못다 핀 꽃으로
지는 건 슬프잖니 내일도 넌 다시 피어나

〈브릿지랩〉 뻔한 몇 글자의 말로는 위로 못해 잠깐의 mellow
도 없는 퍽퍽한 이 현실에 갇힌 내게 한 모금의 물을 줘
아무도 들어주지 않는 내 바람만 그저 스치듯 날린다
Previous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