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 (Heechul & Jungmo) – Soul Lyrics


ROMANIZATION LYRICS

huimihaejyeo bureooneun baramgyeore
geomge tan ipsuljocha chagapge eoreobuteoman ganeunde
amureon maljocha kkeonael su eopsneun seulpeumi dagaomyeon
boiji anhneun apeume eodumi naege seumil ttae

saranghal su eopsge doeeobeorin nae anui haneura
jogeum deo issge haedalla aewonhamyeo barado
idaero tteonagal su eopseoseo heuteojin nae jogakdeureul
chajeuryeo haedo andoena bwa bicci deo heuryeojijanha

heuteureojin angae sogui kkoccipdeureun
hayahge byeonhaeganeun changbaekhan naege ssahyeoman ganeunde
amureon umjigimdo hal su eopsneun apeumi dagaomyeon
du nune maejhin nunmuldo seoseohi ttange jamgine

neol jeongmal saranghal su eopsge doeeobeorin nae anui haneura
jogeum deo issge hae dalla aewonhamyeo barado
yeongwonhi nal chueokhal su issge nege wonhanda haebwado
ije nal ijeogal neoigie

jogeumssik meoreojyeo ganeun neoui daheul su eopsneun geu sumgyeori
haneullo tteonan nae yeonghoneul kkeutnae ulge mandeuljanha annyeong

HANGUL LYRICS

희미해져 불어오는 바람결에
검게 탄 입술조차 차갑게 얼어붙어만 가는데
아무런 말조차 꺼낼 수 없는 슬픔이 다가오면
보이지 않는 아픔에 어둠이 내게 스밀 때

사랑할 수 없게 되어버린 내 안의 하늘아
조금 더 있게 해달라 애원하며 바라도
이대로 떠나갈 수 없어서 흩어진 내 조각들을
찾으려 해도 안되나 봐 빛이 더 흐려지잖아

흐트러진 안개 속의 꽃잎들은
하얗게 변해가는 창백한 내게 쌓여만 가는데
아무런 움직임도 할 수 없는 아픔이 다가오면
두 눈에 맺힌 눈물도 서서히 땅에 잠기네

널 정말 사랑할 수 없게 되어버린 내 안의 하늘아
조금 더 있게 해 달라 애원하며 바라도
영원히 날 추억할 수 있게 네게 원한다 해봐도
이제 날 잊어갈 너이기에

조금씩 멀어져 가는 너의 닿을 수 없는 그 숨결이
하늘로 떠난 내 영혼을 끝내 울게 만들잖아 안녕

Korean: music daum
Rom: jk-poplyrics.com
Previous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