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gmin (2AM) – Mirage Lyrics (Super Daddy Yeol OST)


ROMANIZATION LYRICS

han yeojaga tteonassda hannamjaga namassda
heulleogan sigan geu mam jocha butjapjido moshan chae
jureukjureuk sarangi naeryeo hana dulssik naneun muldeureo
ni hyanggireul talmeun i chueogi talha sarajideus

miwohanda cheon beoneul malhamyeon miwojilkkayo
saranghanda hanbeoneul malhaedo dasi geudaejyo
japhil deusi dagawa singirucheoreom nae mam heundeulgo
sigana gajima gajima sorichyeobogo naeiri meoldago an ondago
honjasmal hajyo

changmuneuro haessari kkaewo
tto haruga sijakdoejiman
du nuneul gamado keoteuneul dadado sigani heureuneun soriman

miwohanda cheon beoneul malhamyeon miwojilkkayo
saranghanda hanbeoneul malhaedo dasi geudaejyo
japhil deusi dagawa singirucheoreom nae mam heundeulgo

jiugo jiwodo malppunin naega dwae
neoran chueok geu soge gathin chae usdaga tto uldaga

saranghanda oechyeodo oechyeodo deulliji anha
bogo sipda bulleodo bulleodo boiji anha
imi geudae sonjabeun geu ibyeori nal moreuncheokhagil gidohaedo
jakkuman heureugo heureuda naege malhajyo dollil su eopsdago kkeutirago
hansumman swijyo

HANGUL LYRICS

한 여자가 떠났다 한남자가 남았다
흘러간 시간 그 맘 조차 붙잡지도 못한 채
주륵주륵 사랑이 내려 하나 둘씩 나는 물들어
니 향기를 닮은 이 추억이 닳아 사라지듯

미워한다 천 번을 말하면 미워질까요
사랑한다 한번을 말해도 다시 그대죠
잡힐 듯이 다가와 신기루처럼 내 맘 흔들고
시간아 가지마 가지마 소리쳐보고 내일이 멀다고 안 온다고
혼잣말 하죠

창문으로 햇살이 깨워
또 하루가 시작되지만
두 눈을 감아도 커튼을 닫아도 시간이 흐르는 소리만

미워한다 천 번을 말하면 미워질까요
사랑한다 한번을 말해도 다시 그대죠
잡힐 듯이 다가와 신기루처럼 내 맘 흔들고

지우고 지워도 말뿐인 내가 돼
너란 추억 그 속에 갇힌 채 웃다가 또 울다가

사랑한다 외쳐도 외쳐도 들리지 않아
보고 싶다 불러도 불러도 보이지 않아
이미 그대 손잡은 그 이별이 날 모른척하길 기도해도
자꾸만 흐르고 흐르다 내게 말하죠 돌릴 수 없다고 끝이라고
한숨만 쉬죠

Korean: music daum
Rom: jk-poplyrics.com
Previous
Next Po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