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nha - Wasted Lyrics


Younha - Wasted Lyrics

사랑한다고 했잖아
saranghandago haetjanha
놓지 않겠다 했잖아
nochi anketda haetjanha
이 세상 모두가 날 떠나도
i sesang moduga nal tteonado
곁에 머물 거라고 그랬잖아
gyeote meomul georago geuraetjanha

진심이라고 했잖아
jinsimirago haetjanha
약속한다고 그랬잖아
yaksokhandago geuraetjanha
서로가 서로의 마지막 사랑일 거라고
seoroga seoroui majimak sarangil georago
분명 네가 그랬잖아
bunmyeong nega geuraetjanha

근데 이럼 내가 뭐가 돼
geunde ireom naega mwoga dwae
그 말 모두 믿은 내 마음이 뭐가 돼
geu mal modu mideun nae maeumi mwoga dwae
이러지 마 제발
ireoji ma jebal

어떻게든 멀어지려 애를 쓰는 너와
eotteokedeun meoreojiryeo aereul sseuneun neowa
또 어떻게든 그런 널 붙잡으려는 나의 
tto eotteokedeun geureon neol butjabeuryeoneun naui 
이 모습이 아파
i moseubi apa
우리의 모습이 아파
uriui moseubi apa

널 붙잡을 핑계로 하루를 보내는 나와
neol butjabeul pinggyero harureul bonaeneun nawa
그럼에도 계속해서 멀어지는 너의 그 모습이 아파
geureomedo gyesokhaeseo meoreojineun neoui geu moseubi apa
우리의 모습이 아파
uriui moseubi apa

어제보다 오늘 더 
eojeboda oneul deo 
내일은 오늘보다 더
naeireun oneulboda deo
아껴주고 사랑할 거라고
akkyeojugo saranghal georago
분명 그때 네가 내게 말했잖아
bunmyeong geuttae nega naege malhaetjanha

근데 이럼 내가 뭐가 돼
geunde ireom naega mwoga dwae
바보같이 너만 믿은 난 뭐가 돼
babogachi neoman mideun nan mwoga dwae
이러지 마 제발
ireoji ma jebal

어떻게든 멀어지려 애를 쓰는 너와
eotteokedeun meoreojiryeo aereul sseuneun neowa
또 어떻게든 그런 널 붙잡으려는 나의
tto eotteokedeun geureon neol butjabeuryeoneun naui
이 모습이 아파
i moseubi apa
우리의 모습이 아파
uriui moseubi apa




널 붙잡을 핑계로 하루를 보내는 나와
neol butjabeul pinggyero harureul bonaeneun nawa
그럼에도 계속해서 멀어지는 너의 그 모습이 아파
geureomedo gyesokhaeseo meoreojineun neoui geu moseubi apa
우리의 모습이 아파 
uriui moseubi apa 
(이러지 마 제발)
(ireoji ma jebal)

잡히지 않는 널 붙잡는 일도
japhiji annneun neol butjamneun ildo
보낼 수 없는 널 보내는 일도
bonael su eomneun neol bonaeneun ildo
난 할 수가 없잖아
nan hal suga eobtjanha

내 이마에 부드럽게 입을 맞추던 너의 그 입술에서
nae imae budeureopge ibeul matchudeon neoui geu ipsureseo
쏟아지는 차가운 이별의 말들이 아파
ssodajineun chagaun ibyeorui maldeuri apa
너의 그 말들이 아파
neoui geu maldeuri apa

내 눈가에 맺힌 눈물 닦아주던 그 손길이 이젠
nae nungae maechin nunmul dakkajudeon geu songiri ijen
날 너에게로부터 밀어내는 벽이 돼버린 것 같아서 내 마음이 아파
nal neoegerobuteo mireonaeneun byeogi dwaebeorin geot gataseo nae maeumi apa
무너진 건 그 벽이 아닌 사랑이란 게 아파
muneojin geon geu byeogi anin sarangiran ge apa

그 모든 말들 고이 간직한 채 살아갈
geu modeun maldeul goi ganjikhan chae saragal
함께 한 약속 이젠 혼자 지켜내야 할
hamkke han yaksok ijen honja jikyeonaeya hal
내 마음이 뭐가 돼
nae maeumi mwoga dwae
네가 이럼 내 마음이 뭐가 돼
nega ireom nae maeumi mwoga dwae
(곁에 머물 거라고 그랬잖아)
(gyeote meomul georago geuraetjanha)

돌아오지 않을 너를 그리워해야 할
doraoji anheul neoreul geuriwohaeya hal
(진심이라고 했잖아)
(jinsimirago haetjanha)
기약 없는 기다림 속에 지쳐가야 할
giyak eomneun gidarim soge jichyeogaya hal
(사랑한다고 했잖아)
(saranghandago haetjanha)
내 마음이 뭐가 돼
nae maeumi mwoga dwae
서로가 서로의 마지막 사랑일 거라고 
seoroga seoroui majimak sarangil georago 
분명 네가 그랬잖아
bunmyeong nega geuraetjanha
Share on Google Plus
    Blogger Comment
    Facebook Comment

0 comments:

Post a Comment